? ?
현재위치 : 홈 > 뿌리찾기 > 8대군 및 12중조
8大君 (12中祖 보러가기)
八大君이란 新羅 시조왕 朴赫居世王의 29世孫 景明王(경명왕)의 아홉왕자중 마지막왕자 국상공(國相公) 諱 交舜(교순)을 제외한 여덟분 대군을 지칭한다.
경명왕은 신라 54대 임금(재위 서기917-924년)으로 諱는 昇英(승영)이다.
후삼국(新羅 甄萱의 後百濟(후백제) 弓裔(궁예)의 泰封國)이 정립하여 패권을 다투던때 왕위에 올라 기우는 國運을 건지려고 애썼으며 견훤(甄萱)의 압박이 심하여 새로 建國(건국)한 高麗 太祖 王建의 도움을 받기도 한다. 在位 7년만에 아우 景哀王(경애왕)에게 왕위를 넘기고 昇遐(승하) 하셨다.
密城大君(밀성대군)
高陽大君(고량대군)
速咸大君(속함대군)
竹城大君(죽성대군)
沙伐大君(사벌대군)
完山大君(완산대군)
江南大君(강남대군)
月城大君(월성대군)
1. 密城大君(밀성대군)
경명왕의 장자로 휘는 彦忱(언침 - 始祖30世孫)이다.
密城(밀성 - 지금의 밀양) 城主(성주)로 봉작(封爵)되었기 때문에 그후 本貫(본관)을 密城 또는 密陽으로 하였다.
밀양은 원래 삼한시대에 변한(弁韓)의 일부로 가락국에 속하였으며 신라 법흥왕(제23대왕 재위기간:514~540)때 신라에 병합되어 추화군이 되었다 가 757년(경덕왕16년) 밀성군(密城郡)으로 개칭되었다.

중조의 묘소는 실전되고, 전설로만 밀양읍 영남루 광장에 있었다고 전해 져 오다가 1921년 여름, 심한 폭우가 쏟아져 산사태를 이루면서 영남루 북쪽 광장에 드러난 커다란 구덩이가 전문가들의 조사에 의해 밀성대군의 묘소임이 확인되었다. 그래서 그 자리에 제단을 설치 매년 음력 3월 3일과 9월 9일에 향사 하고 있다.

밀성(밀양)박씨의 세계는 중시조 박언침의 8세에서 6파로, 그 아래에서 다시 6파로 나뉘어 크게 12파로 분파되어 파마다 중조를 두고 있으며 이들 은 각기 또 여러 소파로 분파되어 내려오고 있다. 12파로는 문하시중공( 門下侍中公) 언부(彦孚)파, 도평의사공(都評議事公) 언상(彦祥)파, 좌복야 공(左僕射公) 언인(彦仁)파, 밀직부사공(密直副使公) 양언(良彦)파, 판도 판각공(版圖板刻公) 천익(天翊)파, 삼사좌윤공 (三司左尹公) 을재(乙材) 파, 규정공(糾正公) 현(鉉)파, 사문진사공(四門進士公) 원(元)파, 밀성군 (密城君) 척(陟)파, 밀직부원군(密直府院君) 중미(中美)파, 영동정공(令同 正公) 원광(元光)파, 정국군(靖國君) 위(葳)파 등으로 나뉜다.
2. 高陽大君 (고량대군)
高靈朴氏의 중시조로 諱는 彦成이다 경명왕의 둘째아들로 高陽大君으로 봉작되어 본관을 高靈이라 하였다.
고양(高陽)은 본래 대가야국으로 562년(진흥왕23) 신라에 합병된 후 경덕왕 때 고양으로 개칭되었다가 그 후 다시 고령으로 개칭되었기 때문에 본관을 고령으로 하게 되었다.
그러나 중조 이후 세계가 실전되어 계대가 불가능하므로 어사공파 파조 박섬(朴暹), 부창정공파 파조 박환(朴還), 주부공파 파조 박련(朴連) 등을 각각 起一世 (기1세)하여 세계를 잇고 있다.
3. 速咸大君(속함대군)
咸陽朴氏의 중시조로 諱 彦信이다. 경명왕의 셋째아들로 速咸大君에 봉해 짐으로써 후손들이 그를 중시조로 하였다.
그러나 그 후 세계가 실전되어 고려 조에 예부상서를 지낸 박선(朴善)을 1세조를 하고, 본관은 속함(速咸) 이 함양(咸陽)의 고호이므로 함양으로 하였다. 1세조의 묘소는 경남 함양군 함양읍 사금동에 있다.
4. 竹城大君(죽성대군)
竹山박씨의 중시조로 諱는 彦立(언립)이다.
경명왕의 넷째아들로 고려초 三韓壁上功臣(삼한벽상공신) 太保 三重大匡 (태보 삼중대광)으로 鷄林君(계림군)에 封해 졌다가 그후 죽주백에 改封 되고 竹州(죽주 - 죽산의 古號)를 食邑(식읍)으로 下賜(하사) 받았다. 그리고 죽주가 죽산으로 개칭 되었기 때문에 본관을 죽산(竹山)으로 하게 되었다.
5. 沙伐大君(사벌대군)
諱는 彦昌으로 경명왕의 다섯째 아들로 商山(지금의 尙州) 박씨의 중시 조다.
沙伐大君(사벌대군)에 봉해지고 沙伐防禦將(사벌방어장)으로 외적을 막게 되었다. 그러나 당시 신라는 고려와 후백제 의 침략을 받아 국토가 낙동강 동쪽으로 축소됨에 따라 沙伐州가(사벌주) 고립 되자 이를 지키기 위해 국민을 단합시켜 沙伐國(사벌국)이라 칭하고 王으로 자립, 통치하다가 11년 만에 후백제에게 패해 망했다. 이 사실은 조선조 11대 임금 中宗(서기1506~1544) 때의 학자 이언적 (李彦迪)이 사벌국사 를 저술, 비장했던 것을 후손 박세준(朴世俊)이 발췌, 유전함으로써 밝혀 졌다. 그러나 중조 이후 세계가 실전되어 고려 때 덕천창 부사를 지낸 諱 甄(견)을 1세조로하고 사벌국이 고려초에 商山國으로 改稱(개칭)되었 으므로 본관을 商山으로 하여 세계를 잇고 있다.
6. 完山大君(완산대군)
경명왕의 第六子로 諱는 彦華이다. 完山(지금의 전주)大君으로 封해져 그 후손들이 본관을 全州로하여 세계를 이어오고 있다.
우리 나라 박씨는 모두 박혁거세의 후손으로서 주로 경명왕의 아들 8대 군 아랫대에 분적되었는데, 이 전주박씨에서도 무안(無顔) 우주(紆州) 순창(淳昌) 평택(平澤) 안남(安南) 등의 朴氏가 분적되었다. 1930년도 국세조사에 의하면 그 후손들이 주로 함경남북도에 분포되어 있는 것으 로 나타났는데 언제 입북했는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중조 언화 의 아들 박웅(朴雄)이 고려 개국공신에 올랐고, 증손 박보진 (朴輔辰)은 완산군에 봉해졌으며, 7세손 박혁(朴奕)은 평장사를 지냈다.
7. 江南大君(강남대군)
경명왕의 일곱째 아들로 諱는 彦智이다. 그 아들 英規(영규)를 中始祖로 순천박씨를 형성하고 있다. 그는 후백제 견훤(甄萱)의 사위로 훤장군이 되었는데 935년 견훤이 왕위 승계 문제로 맏아들 신검(神劒)에 의해 금 산사에 유폐되었다가 탈출, 태조 왕건(王建)에게 투항하자 그도 이듬 해 태조에게 사람을 보내어 귀부(歸附)할 뜻을 비치고 태조가 신검을 칠 때 내응하여 후백제를 멸망시켰다. 그 공으로 좌승(左丞)에 임명 되고 승주군 에 봉해졌으며 전답과 말을 하사받았다. 그러나 그 후 세계가 실전되어 고 려 충혜왕 때 보문각 대제학, 관동존무사를 지낸 박숙정(朴淑貞)을 1세조 로 하였다.
중조와 1세조 사이에 고려조에서 평양부원군에 봉해지고 죽어서 순천 인제 산의 산신이 되었다는 박난봉 (朴蘭鳳)을 득관조로 하였는데, '여지승람 (輿地勝覽)'에는 '난봉이 영규의 증손이요, 숙정의 6대조다'하였으나 '순 천박씨세보(順天朴氏世譜)'에는 세계를 알 수 없다고 하였다.
본관은 중조 영규의 아버지인 언지가 봉군된 강남(江南)이 순천의 형승 (形勝)을 가리키는 것이고, 또 중조의 발상지인 순천이 신라 때 승평 (昇平), 고려조에 승주(昇州) 등 으로 불려지다가 충선왕 때 순천을 개칭 되었기 때문에 순천으로 하였다.
8. 月城大君(월성대군)
경명왕의 第八子로 諱는 彦儀다. 월성대군에 封해졌다. 그래서 후손들이 본관을 월성으로 하였으며, 월성이 경주로 개칭된 연유로 경주박씨라고도 한다.
월성 박씨는 고려말에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여 조선 초에 크게 성장하였다. 중조 언의의 13세손 박구(朴龜)는 고려말에 중군사정 부령 등을 지내 다가 고려가 망하자 인천의 장아산에 은거, 태종의 부름에도 응하지 않고 산 위에 망경대를 세워 송경(松京)을 바라보며 통곡하다 죽었다.
그의 아들 박간은 태종 때 문과에 급제, 세종조에 청양현감, 단종조에 성균관 대사성 경주부윤, 성종조에 이조참판 판의금부사 등을 지냈다. 간의 아들 박휘지(朴徽之)는 장례원 판결사 대사헌을 지냈다. 그는 신겸(信謙) 호겸(好謙) 종겸(宗謙) 아들 3형제 를 두었는데, 둘째 호겸의 후손이 가장 번창했다.
12中祖 (8大君 보러가기)
12중조의 위폐는 충북 옥천군 이원면 용방리 원덕사에 배향되어 있다.

彦孚 - 太師公派祖(태사공파조)
諱 彦孚(휘 언부)는 신라 시조 朴赫居世의 37世孫이요 경명왕 의 장자 밀성대군(彦忱)의 8세胄孫(주손)이다 門下侍中 諱 讚行(찬행)을 아들로 公은 고려 11대왕 文宗(문종 - 서기1046~1083년)때 文科에 급제하여 崔沖(최충)과 더불어 太師(三公三師의 하나로 최고의 명예직)로 奉職했으며 中書令 門下侍中 都評議事를 역임하고 密城府院君에 冊封되었다. 유지(遺址)는 풍각 화산이라하나 전하지 않고 아들 둘이 있다.
충북 옥천군 원덕사에 배향하다( 향사(享祀)는 음3월1일)

彦祥 - 都平議事公派祖(도평의사공파조)
諱 彦祥(휘 언상 - 都評議事)은 太師公(彦孚)의 아우로 고려때 벼슬이 都評議事에 이르고 밀직군(密直君)에 봉하였다.
유지는 풍각화산이라 하나 전하지 않고 있다.

彦仁 - 左僕射公派祖(좌복야공파조)
諱 彦仁(휘 언인 - 左僕射)은 太師公(彦孚)의 아우로 고려때 벼슬이 壁上三重大匡平章事(벽상삼중대광평장사) 尙書 左僕射를 역임하고 密直君에 封해졌다.

良彦 - 密直副使公派祖(밀직부사공파조)
諱 良彦(휘 양언 - 密直副使)은 密城大君(彦忱)의 8世支孫 (시조37世孫)으로 고려때 奉翊大夫密直副使를 역임하였다. 上系 祖父 曾祖父 高祖父 4대를 失傳하였다. 公의 위폐는 沃川 遠德祠에 奉安되었다.

天翊 - 判圖判閣公派祖(판도판각공파조)
諱 天翊(휘 천익 - 版圖判閣) 密城大君(彦忱)의 8世支孫(시조 37世孫)으로 고려때 版圖版閣을 지냈다. 유지는 전하지 않고 원덕사에 배향하며 밀양시 삼랑진읍 검세리에 설장 재향하다. 음9월 20일 향사일이다.

乙材 - 三司左尹公派祖(삼사좌윤공파조)
諱 乙材(휘 을재 - 左尹)는 密城大君(彦忱)의 8世支孫(시조 37世孫)으로 고려 명종조 丁巳에 문과 벼슬이 三司左尹 密直副使에 이르다. 호는 雅川지(아천)이며 배위는 창년조씨이고 直提學 繼芳高(계방)의 따님이다. 묘소와 기타문헌은 실전하다.
원덕사및 화남서원에 배향하며 밀양시 청도면 고법리 수덕제의 경현사에 봉안하며 음3월15일 음9월15일 향사하다.

- 四門進士公派祖(사문진사공파조)
諱 元(휘 원 - 四門進士)은 密城大君(彦忱)의 10世 支孫(시조 39世孫)으로 太師公 彦孚의 둘째아들 諱 義臣의 長子다. 父(義臣)는 당대의 文章家로 널리 알려진 工部尙書를 지내셨으며 고려조 인종조에 사문진사를 지냈으며 또는 國子進士라고도 한다. 유지는 밀양시 하남읍 귀명동이라 하나 전하지 아니한다. 배위는 계림김씨이며 원덕사에 배향하였고 전북 김제시 상동면 삼수리에 삼송재가 있어 설단하여 제향하다.

- 忠憲公派祖(충헌공파조)
諱 陟(휘 척 - 密城君)은 密城大君(彦?)의 13世支孫(시조 42世孫)이며 工部尙書(義臣)의 次子 少監公(允)의 曾孫이다. 고려 26대 임금 忠宣王(서기1308~1313년)때 내부시승(內密部城侍君承으)이며 絶忠同贊化功臣(절충동찬화공신)으로 삼중대광 밀성군이며 시호를 충헌이라 증하고 贈賜牌地(증사패지)하야 공신자손으로 하여금 世受秩祿졌(세수질록)하다.
배위는 계림군부인 경주이씨이며 묘는 밀주 수산현에 있고 유지는 풍각화산에 있다하였다.
밀양시 하남읍 귀명리 경모재에 단을 세우고 음10월 3일에 향사하다.

元光 - 令同正公派祖(영동정공파조)
諱 元光(휘 원광 - 令同正)은 密城大君(彦忱)의 13世支孫(시조 42世孫)이며 密直副使 彦良의 6世孫이다. 謚은 襄惠公孫(양혜공)이요 고려조에 벼슬이 영동정에 이르고 行 宰相中書令(행재상중서령)을 지냈다. 공민왕조에 홍건적이 서경 함락시에 안유 이방실과 함께 격퇴하였으며 신축년에 박문거가 전몰한즉 홍언박과 함께 大駕扈從(대가호종)하여 평란에 공을 세워 보리공신보국숭록대부에 이르고 밀직부원군에 봉해졌다. 유지는 전하지 아니하고 원덕사에 배향하다.

中美 - 密直府院君派祖(밀직부원군파조)
諱 中美(휘 중미 - 密直府院君)는 密城大君(彦?)의 15世支孫(시조44世孫)이며 工部尙書(義臣)의 次子 少監公(允)의 6世孫이 다. 太師公(彦孚)의 8世孫이기도 하다. 公은 고려 29대 임금 忠穆王(충목왕 서기1344~1348년) 때 문과에 급제하여 中書令을 역임하였고 고려 31代 恭愍王(공임왕 서기1351년~1374년)때 이방실등과 함께 紅巾賊亂(홍건적란)을 평정 輔理功臣 大匡輔國 崇祿大夫(보리공신 대광보국 숭록대부)를 追贈받고 密直府院君에 봉해졌다.
태조가 등극하여 三徵(삼징)하였으나 나가지 아니하고 卒하니 왕이 禮葬(례장)하고 시호를 文肅(문숙)이라 증하다. 묘는 풍각 묘봉리 酉坐에 있고 묘갈이 있다.
배위는 부부인 박씨이고 전리좌랑 대장군 문유의 딸이다.묘는 공과 동원하다. 청도군 풍각면 묘봉리 묘소아래 묘봉재(妙峰齋)가 있어 음 10월 7일 향사하다.

- 靖國君派祖(정국군파조)
諱 葳(휘 위 - 靖國君 정국군)은 密城大君(彦忱)의 15世支孫(시조 44世孫)이며 三司左尹 乙材(삼사좌윤 을재) 三子 版閣公(판각공)의 7世孫이다. 고려공민왕조에 김해부사로 盆山城을 축조하였다. 또 공은 對馬島守令(대마도수령)을 격퇴하고 고려 마지막왕(34대) 恭讓王(서기1389~1392년)으로부터 忠義伯(충의백)에 봉해졌으며 李太祖(李成桂 이성계)의 威化島(위화도) 회군시 공으로 전민(田民)을 下賜(하사)받고 靖國君(정국군)에 봉해졌다.
묘소는 실전하고 밀양시 무안면 신남서원에 배향하고 원덕사 및 밀양시 청도면 고법리 수적재의 경현사에 배향하여 음3월15일 음9월15일 제향하다.
遺所(유소)는 창원시 용지공원에 신도비가 보존되고 김해시 분성 정상에 충의각 산성역내에 축성기념비가 있다.

- 糾正公派祖(규정공파조)
諱 鉉(휘 현 - 司憲糾正)은 密城大君(彦忱)의 16世支孫(시조 45世孫)이며 太師公(彦孚)의 長子 門下侍中 孝臣의 8世孫이다. 공의 손자 상장군공이 지은 묘지에 의하면 배위는 동래정씨 밀직의 함의 따님이며 고려조에 문과에 급재하여 벼슬이 사헌규정(司憲糾正-正三品)에 이르다. 노후에 향리에 돌아와 팔십칠세에 졸하다. 문장이 탁월하고 덕행이 높아 우리나라 유학발전에 크게 이바지하였다 한다. 묘소는 알수없으나 장단군 장도면 사시리 박릉동 두매산 아래 자좌라 하였다. 고양 두응촌과 전주 봉서재 옥천 원덕사 경산 율산 서원에 배향하였다.

여기서 左相公과 糾正公의 관계를 좀더 자세히 소개하면 太師公(彦孚 始祖37世孫)의 두아들 효신,의신(孝臣,義臣)중 맏집 효신(孝臣-門下侍中)의 獨子(독자) 諱 公弼(공필-兵部尙書 始祖39世)이 3형제 育慶,育和,育權 (육경,육화,육권)를 두셨는데 둘째집 휘 육화(兵部尙書 始祖40世)가 좌상공과 규정공의 鼻祖(비조)가 된다. 諱(휘) 育和는 독자 諱 允恭(윤공)으로부터 손자 둘 尙禮,光禮 (상례,광례)을 얻게되고 맏집 상례(尙禮)의 아들이 좌상공(始祖43世)이며 둘째집 諱 光禮(광례)의 증손자가 규정공(始祖45世)이다. 즉 育和는 좌상공의 증조부이며 규정공의 5代祖가 된다. 따라서 규정공은 좌상공의 재종손이 된다. 또 규정공은 좌상공의 孫子요 文牧使 諱 厚宗(문목사 휘 후종)의 父인 諱 亨孫 (휘 형손 - 縣監 內禁衛將 始祖45世)과는 8촌간으로 諱 允恭(윤공 - 內侍中 始祖41世)을 同 高祖로 하고 있다. 또한 좌상공은 문목사(文牧使 始祖46世)의 증조부가 된다.